애인도 없고 마땅히 취미도 없는 본능적으로 타고난 형사기질로 오직 범인검거에만 청춘을 바친 강력계 베테랑 형사 추자영, 단순히 폴리스 라인을 멋있게 넘어서고, 공무원이라 안정된 직장이기에 강력반을 지원했다는 폼생폼사 김동욱. 이 둘은 강력반에서 서로 알아주는 천적관계! 서로 못 잡아먹어 안 달인 두 형사에게 2인 1조 한 팀으로 사건수사를 하라는 명령을 받게 되면서 옥신각신 신경전은 더해만 간다.

 

어느 날 자살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하고, 자영은 직감으로 살인 사건의 냄새를 맡게 된다. 연이어 비슷한 또래의 아이들이 시체가 발견되면서 사건은 점점더 미궁으로 빠져들게 된다. 수사 도중 자영과 동욱은 부검을 통해 의문의 일기쪽지 캡슐을 발견하고 충격에 휩싸이는데. 바로 그 일기의 날짜가 사건이 발생하기 전에 쓰여진 것이기 때문. 그렇다면 이미 쓰여진 일기에 따라 살인이 예고되고 있다는 것?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M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