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보면 연인 사이라 오해할 만큼 다정한, 친구 같으면서도 애인 같은 남매 미라(문소리)와 형철(엄태웅). 인생이 자유로운 형철은 5년 동안 소식 없다 불현듯하게 누나 미라를 찾아온다. 인생이 조금은 흐릿한 20살 연상녀인 무신(고두심)과 함께.. 똑 부러지는 인생을 그리던 미라는 사랑하는 동생 형철 그리고 동생이 사랑하는 여인 무신과의 아주 아슬아슬, 어색한 동거를 시작하는데..

 

한편, 리얼리스트 선경(공효진)은 로맨티스트 엄마 매자(김혜옥)때문에 인생 자체가 조용할 날이 없다. 사랑이라면 만사 오케이인 엄마의 뒤치다꺼리 하다 보니 이리저리 치인 기억 때문에 사랑이 마냥 좋지만은 않은 선경.

 

남자친구 준호(류승범)와의 애정전선에 끼어있는 먹구름도 맑게 개일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딸의 연애가 위태위태한데 매자는 왜 또 다시 선경을 찾으시는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Mz